2020.04.05 (일)

  • 맑음속초1.8℃
  • 맑음-3.7℃
  • 맑음철원-5.2℃
  • 맑음동두천0.7℃
  • 맑음파주-2.9℃
  • 맑음대관령-8.6℃
  • 맑음백령도4.8℃
  • 맑음북강릉0.6℃
  • 맑음강릉1.7℃
  • 맑음동해3.7℃
  • 맑음서울2.0℃
  • 맑음인천3.1℃
  • 맑음원주0.2℃
  • 맑음울릉도4.8℃
  • 맑음수원2.3℃
  • 맑음영월-1.5℃
  • 맑음충주-2.8℃
  • 맑음서산3.1℃
  • 맑음울진1.5℃
  • 맑음청주3.7℃
  • 맑음대전1.0℃
  • 맑음추풍령-0.7℃
  • 맑음안동-2.0℃
  • 맑음상주2.2℃
  • 맑음포항4.1℃
  • 맑음군산2.1℃
  • 맑음대구2.0℃
  • 맑음전주0.5℃
  • 맑음울산3.7℃
  • 맑음창원5.0℃
  • 맑음광주3.2℃
  • 맑음부산5.7℃
  • 맑음통영4.8℃
  • 맑음목포4.8℃
  • 구름조금여수5.0℃
  • 맑음흑산도5.9℃
  • 맑음완도5.6℃
  • 맑음고창0.7℃
  • 맑음순천2.4℃
  • 맑음홍성(예)1.5℃
  • 맑음제주7.5℃
  • 맑음고산7.3℃
  • 맑음성산6.3℃
  • 맑음서귀포9.4℃
  • 맑음진주-0.5℃
  • 맑음강화3.6℃
  • 맑음양평1.3℃
  • 맑음이천1.7℃
  • 맑음인제-4.1℃
  • 맑음홍천-2.6℃
  • 맑음태백-5.3℃
  • 맑음정선군-3.1℃
  • 맑음제천-4.4℃
  • 맑음보은-4.6℃
  • 맑음천안-0.5℃
  • 맑음보령1.2℃
  • 맑음부여-1.9℃
  • 맑음금산-3.1℃
  • 맑음2.3℃
  • 맑음부안4.7℃
  • 맑음임실-3.5℃
  • 맑음정읍0.5℃
  • 맑음남원-2.1℃
  • 맑음장수-4.8℃
  • 구름조금고창군-0.2℃
  • 맑음영광군2.4℃
  • 맑음김해시3.9℃
  • 맑음순창군-2.1℃
  • 맑음북창원5.0℃
  • 맑음양산시3.4℃
  • 맑음보성군0.7℃
  • 맑음강진군3.7℃
  • 맑음장흥2.1℃
  • 맑음해남1.7℃
  • 맑음고흥1.0℃
  • 맑음의령군-0.5℃
  • 맑음함양군-2.2℃
  • 맑음광양시3.5℃
  • 맑음진도군6.4℃
  • 맑음봉화-2.9℃
  • 맑음영주-2.9℃
  • 맑음문경-1.7℃
  • 맑음청송군-3.1℃
  • 맑음영덕0.1℃
  • 맑음의성-2.9℃
  • 맑음구미1.7℃
  • 맑음영천-1.3℃
  • 맑음경주시0.8℃
  • 맑음거창-1.9℃
  • 맑음합천-1.0℃
  • 맑음밀양1.4℃
  • 맑음산청-0.9℃
  • 맑음거제6.4℃
  • 맑음남해3.0℃
교회재산 명의신탁 가능한가?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회법

교회재산 명의신탁 가능한가?

교회재산은 교회 명의로 등기하여야 한다.

082746_2019111059061682.jpg

 

한국교회는 선교 135년을 맞이하여 오늘의 부흥을 가져왔다. 부흥과 더불어 교회 재정과 재산이 늘어나게 됐다. 재정과 재산이 늘어나면서 많은 분쟁이 있기도 했다.

 

대법원이 밝힌 대로 인구증가와 도시화에 따라 상당수 교회들이 대규모화되고 부동산가격의 상승으로 교회재산이 상당한 재산적 가치를 지니게 되었다라고 설명한 것과 같이 교회재산은 상당한 규모로 성장했다.

 

많은 교회 분쟁의 현장을 들여다볼 때 교회 재산문제가 분쟁이 씨앗이 되는 경우가 많았다. 특히 현 담임목사가 교회를 개척 설립한 일부 교회에서는 교회 재산을 담임목사 명으로 등기되는 경우가 있다.

 

1995. 3. 30 법률 제4944호에 의해 공포되고 1995. 7. 1.부터 시행된 부동산 실권리자명의 등기에 관한 법률에 의하면 실권리자 명의(名義)로 등기하도록 부동산등기제도가 시행되고 있다.

 

이같은 법에 의하면 교회 재산의 실권리자란 교회 교인들이며, 교인들이 단체명의로 부동산을 등기할 수 있다. ‘부동산등기법26조인 대표자나 관리인이 있는 법인 아닌 사단(社團)이나 재단(財團)에 속하는부동산의 등기에 관하여는 그 사단이나 재단을 등기권리자 또는 등기의무자로 한다.”라는 법령에 따라 교회 명의로 등기한다.

 

교회 재정과 재산은 교인들의 총유물로서 교인지위를 취득할 때 교산의 권를 취득하고 교인의 지위가 상실될 때 상실된다. 이같은 내용은 민법 제275(물건의 총유) 법인이 아닌 사단의 사원이 집합체로서 물건을 소유할 때에는 총유로 한다라는 법령이다.

 

따라서 교회 재정이나 부동산은 반드시 교회 명의로 관리되어야 한다. 교회의 재산을 교회 명의로 등기하여 관리하지 않고 특정 개인, 예컨대 담임목사나 장로 이름으로 해서는 안된다. 이는 부동산 실권리자명의 등기에 관한 법률위반이 된다.

 

실명제법 위반일 경우 명의를 대여한 담임목사는 실정법을 위반한 것이 된다. 그리고 명의신착으로 재산을 관리하는 교회는 실명제법 위반으로 과징금 대상이 된다.

 

그러나 부동산 실권리자명의 등기에 관한 법률에 특례조항이 있다. 8(종중, 배우자 및 종교단체에 대한 특례)에 의하면 종교단체의 명의로 그 산하 조직이 보유한 부동산에 관한 물권을 등기한 경우에 한하여 예외규정을 두고 있다. 이는 2010. 3. 31.에 개정된 내용이다.

 

종교단체의 명의로 그 산하 조직이 보유한 부동산에 관한 물권을 등기한 경우는 명의신탁으로 인정했다. 즉 실명제법 위반으로 보지 않는다. 이같은 명의신탁을 할 경우 반드시 공동의회 결의를 거쳐야 하며, 이때 의결정족수는 정관에 규정이 있으면 그 규정대로 하지만 규정이 없을 경우, 의결정족수는 달라진다.

 

문제는 교회의 아무런 절차 없이 교회 부동산을 담임목사가 임의로 자신의 이름으로 등기하여 관리할 경우, 이는 실정법에 위반이 될 수 있다. 즉 다른 사람의 재산을 서류를 조작 및 위조하여 내 이름으로 등기했다면 이는 보통 문제가 아니다.

 

무심코 아무런 죄의식을 느끼지 못하고 행한 불법행위들에 대해 나중에 문제가 될 때 담임목사는 목회를 할 수 없는 상황이 올 수도 있다. 교회 재산은 내 자신이 아니며, 그러기에 내 마음대로 처리할 경우 형사범이 된다는 점을 알아야 한다. 빨리 원래 자리로 돌려놓은 길밖에 없다.

 

이제 교인들의 권리의식이 향상되고 교인수가 늘어나 다수인의 이해관계가 첨예하게 대립됨에 따라, 일단 교회 재산을 둘러싸고 소송이 제기된 이후에는 법원의 판단과 이에 기한 집행만이 분쟁을 종식시키는 유일한 수단이 되는 경우가 적지 않게 되었다.

 

법원 소송으로 가기 전에 제자리로 돌려놔야 한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